Han Hye-jin – 손 꼭 잡고,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